관리 메뉴

[더 웨딩_Main]

더웨딩매거진_웨딩컬렉션

LA MER story 바다에서 시작된 기적의 크림, 크렘 드 라 메르가 전설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스페셜 데코 크림’을 선보인다. 라 메르의 브랜드 유산을 세계적인 이탈리아 사진작가 마리오 .. 본문

웨딩스타일, 뷰티/화장품

LA MER story 바다에서 시작된 기적의 크림, 크렘 드 라 메르가 전설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스페셜 데코 크림’을 선보인다. 라 메르의 브랜드 유산을 세계적인 이탈리아 사진작가 마리오 ..

더웨딩매거진_웨딩컬렉션 더웨딩매거진 2019. 11. 11. 22:26

LA MER story

 

THE EDGE OF THE SEA
바다에서 시작된 기적의 크림, 크렘 드 라 메르가 전설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스페셜 데코 크림’을 선보인다. 라 메르의 브랜드 유산을 세계적인 이탈리아 사진작가 마리오 소렌티(Mario Sorrenti)와 사진작가이자 모델인 딸, 그레이 소렌티(Gray Sorrenti)가 예술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스페셜 데코 크림’을 만난다.

 

 

 

바다에서 시작된 기적의 크림
라 메르의 창립자인 맥스 휴버 박사는 실험 중 생긴 피부 손상을 스스로 개선하는 여정을 통해 바다와 해양식물의 놀라운 힘에 영감을 얻었고, 뛰어난 자생력을 가진 자이언트 해양 켈프를 연구했다. 자이언트 해양 켈프는 하루에 1미터 이상 성장할 수 있는 식물로, 가장 빠른 성장 속도를 가진 식물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휴버 박사는 이 해양식물의 발효과정을 통해 라 메르의 전설적인 성분 미라클 브로스™를 만들어냈다. 섬세한 발효과정을 거쳐 뛰어난 피부 자생력을 자랑하는 미라클 브로스™는 <크림 드 라 메르>를 시작으로 라 메르 전 제품에 작용되고 있다.

크렘 드 라 메르 스페셜 데코 X 마리오 앤 그레이 소렌티. 각 60ml, 39만8천원대.

"이 사진은 제가 어렸을 적 아빠와 다녔던 바다에서 찍은 거에요–.Gray Sorrenti 아티스트가 된 Gray와 함께 작업 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꿈만 같았죠.–. Mario Sorrenti"

 

 

라 메르의 영원한 뮤즈이자 정신인 ‘바다’
라 메르는 바다의 무한한 가능성에서 시작된 브랜드이다. 라 메르의 여정은 영감과 혁신의 만남, 혹은 창의력과 장인정신의 결합이다. 전 라인에 담긴 기적의 성분 ‘미라클 브로스™’의 발견과 같이, 라 메르는 새로운 발견을 위해 계속해서 탐구할 것이며, 영감과 혁신, 창의력과 장인정신은 계속 될 것이다.
라 메르는 이번 시즌, 세계적인 사진작가 마리오 소렌티와 그의 딸인 그레이 소렌티와 함께 크렘 드 라 메르의 디자인을 예술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마리오 소렌티와 그레이 소렌티는 그들 생애의 첫 콜라보레이션을 라 메르와 함께 하며, 그들만이 가진 아티스틱한 시선으로 두 사람이 바닷가에서 보낸 수많은 여름에 대한 기억과 이야기를 각각의 크림 패키지에 담았다. ‘바다의 끝’ 캠페인은 마리오와 그레이 소렌티가 라메르의 영원한 뮤즈이자 정신인 ‘바다’에 대한 존경과 사랑(The Spirit of La Mer)을 재해석한 캠페인이다.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전설적인 포토그래피
마리오 소렌티의 전설적인 포토그래피는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하며 전설적인, 한때 케이트 모스의 연인으로 모노톤의 흑백사진에 그녀의 아
름다움을 생생히 담아낸 ‘Obession’ 향수 광고로 우리에게 친숙하게 알려져 있다. 많은 유명 브랜드들의 캠페인 화보와 보그(Vogue)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를 비롯해 하퍼스 바자(Harper’s Bazzar), 비저네어 (Visionaire), 아레나 옴므+(Arena Homme +) 등 다수의 패션지 화보를 통해서도 그의 천재성을 입증해왔다. 마리오 소렌티의 딸인 그레이 소렌티는 패션 및 예술계에서 지각변동을 일으키는 차세대 사진작가로 주목받고 있으며, 그녀의 이미지는 생생하고 활기찬 감정과 예술적 표현을 담아내고 있다. 마리오와 그레이 소렌티는 그들만의 블랙 앤 화이트 데코 포토그래피를 담은 두 개의 리미티드 에디션 크렌 드 라 메르를 선보인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